ordinary days 2021. 3. 30. 20:32

2021 3 30


s는 나한테 관여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어릴적 내버려졌던 순간들이 떠올라 우울해졌다.
솔직히 말하면 나한텐 s밖에 없다. 소통하는 것도 도와주는 것도 같이 웃는것도 온갖 잡스러운 일을 하는 것도 평생 s랑 함께였다. 근데 이제는 거리를 두고 싶다고 하니 세상에 혼자 버려진 것 같다. 이런 순간이 올거라 짐작은 하고 있었다. 언젠가는 나한테 정떨어지겠지, 하고. 아주 어릴 적부터 생각하고 있었다. 근데 그게 현실이 됐다. 점점 사이가 벌어지고 그리고 남이 되겠지.
난 s로부터 뭘 원하고 있는건지. 솔직히 혼자 할 수 있는 일들이 없으니까 s의 언동에 사사건건 예민해질 수 밖에 없었다. 이젠 홀로서기할 시간인가 보다. 나도 나만의 그룹을 만들고 소통할 만한 사람을, 꿈을 만들어야 한다. 하지만... 혼자선 불가능하고 도움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자꾸만 든다. 이게 사실인지 내 착각인지는 잘 모르겠다. 그러나 버겁게 느껴지는 건 사실..

'ordinary days'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1 4 19  (0) 2021.04.19
2021 4 13  (0) 2021.04.13
2021 3 30  (0) 2021.03.30
2021 3 20  (0) 2021.03.20
2021 3 16  (0) 2021.03.16
2021 3 9  (0) 2021.03.09
ordinary days 2021. 3. 20. 05:44

2021 3 20

몰입하면 기분이 나아지거나 나빠지거나 할 것 없이 그저 그 순간의 내가 된다. 그리고 완성된 걸 보면 아주 기쁘고 뿌듯하고.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어깨동무 하는데 거리낌없는 사람이 되자.

'ordinary days'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1 4 13  (0) 2021.04.13
2021 3 30  (0) 2021.03.30
2021 3 20  (0) 2021.03.20
2021 3 16  (0) 2021.03.16
2021 3 9  (0) 2021.03.09
2021 3 7  (0) 2021.03.07
ordinary days 2021. 3. 16. 00:56

2021 3 16


우울하다...

상담을 받았음 좋겠다... 뭔가 답이라도 나오지 않을까... 갑갑하다. 어디로 가야할지도 모르겠다. 텅 빈 것 같다. 생각한 것들이 그저 허상일 뿐이라면 견딜 수가 없다.

뭔갈 해내야 한다고.. 뭘 해야하지 나는... 그런 것 조차 모르고 표류해 있다고 생각하면. 자신이 너무나 형편없고 바보스럽다. 열심히 달려왔다고 생각했는데 개미 발톱만큼도 나아진 게 없다니. 심지어 시간이 흐를 수록 사정은 점점 나빠지게 된다니.

뭐가 성공이고 도전일까. 난 뭘 해야 할까.
외롭고 괴롭고 고통스럽다.

인생의 목적은 낙오되지 않는 거면 충분하다고 생각했다. 최악의 상황을 피하면 된다고. 그걸 위해 준비하고 공부하고 살아왔다. 아니 대부분의 시간은 목적 같은 건 생각도 안하고 감정에 좌지우지되어 스스로 얻어맞고 찢기며 살았다. 그래서 결과가 이거다. 주변의 도움 없이는 간단한 일 조차 못하는 존재가 되었다.

무너지지 말자... 우울같은 감정들에 다시 빠지고 싶지는 않아 .. 시간이 없어.. 다가올 시간들이 두려워서 우울할 새도 없어 이젠. 난 변할 거야.. 근데 잘 하고 있는 거 맞는걸까. 이 공허한 느낌을 어떻게 해야 하지. 너무 오랫만이라 다루는 법을 잊어버렸다.

(어쨌건 말로 표현한다는 건 좋은 거야)

우울함은 공격성이 자기로 향하기 때문에 온다. 그리고 상실했을 때.
아, 정말로 혼란스럽고 속상해.
어느때는 니 맘대로 하라며 버려버리고. 어느 때는 숨도 못 쉴 정도로 조여버리는. 그때의 일들이 떠오른다. 그때 느꼈던 감정은 혼란과 두려움이었다. 지금 느끼는 것과 같은 것이다. 홀로 남겨져버린 기분. 무가치한 인간이 된 기분. 내가 말을 잘 듣지 않아서 그렇게 된 것 같아 자책도 들고. 외로워. 너무 외로웠어.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사랑하는 사람을 만들지 말라고 하였다. 그건.. 대부분의 사랑은 분석적으로 설명될 수 있는 전이현상에 지나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아가페적인 사랑, 내 이기심이 아닌 상대를 위하는 진짜 사랑을 하고 싶다. 난 S에게 그런 사람이고 싶다. 하지만 현실은 나약해 빠진 인간일 뿐이다.

내가 생각하는 사랑은... 상대가 나 없이도 독립할 수 있게 하는 거다. 나 없어도 행복하게. 그래. 맞는 것 같아. 그리고 기대하지 않는 것.

함께할 때 즐겁고. 그래. 그거면 됐지.

'ordinary days'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1 3 30  (0) 2021.03.30
2021 3 20  (0) 2021.03.20
2021 3 16  (0) 2021.03.16
2021 3 9  (0) 2021.03.09
2021 3 7  (0) 2021.03.07
2021 3 6  (0) 2021.03.06